[고래미] 설래담 마라룽샤 580g

[고래미] 설래담 마라룽샤 580g

고래미

22% $20.95
$26.95
냉장•냉동
(58)

배송안내

번개배송
번개배송

번개배송 상품 $199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울타리 앱에서는 $169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고래미] 설래담 마라룽샤 580g

마라소스 고유의 맛을 제대로 살리고 넉넉한 용량의 민물가재까지 함께 담아 특별한음식이 필요한 날 혹은 간편한 술안주가 필요할 때 즉석으로 요리해 드실 수 있습니다.

desc_distribution

생산유통과정

마라롱샤란?

마라롱샤는 입이 마비될 정도로 맵다는 뜻을 가진 마라소스에 민물가재를 볶아낸 사천요리입니다. 설래담 마라롱샤는 원재료를 초저온실에서 급랭하여 1팩에 680g으로 넉넉하게 담았습니다.

desc_manufacture

제조과정

혀끝까지 얼얼한 매운맛의 마라와 튼실한 가재의 만남!

마라롱샤는 모양새도, 맛도 참 생생하고 화려한 요리입니다. 이런 마라롱샤를 가정에서도 간편한 조리법으로 즐겨보세요. 깨끗하게 씻은 가재와 마라 소스를 넣고 함께 끓여주기만 하면 정통 마라롱샤의 깊은 풍미를 만날 수 있답니다.

desc_utilization

활용법

쉽고 간편한 조리방법!

신선한 민물 가재와 진한 농도의 마라 소스 두 가지로 구성했어요.
1. 동봉된 소스를 프라이팬에 넣고 끓여주세요.
2. 흐르는 찬물에 민물 가재를 해동 후 충분히 씻은 다음 물기를 충분히 제거해주세요.
3. 끓어오른 소스에 민물가재를 넣고 껍데기가 빨갛게 익을 때까지 약 5분 정도 볶아주면 완성입니다.
※ 각종 야채와 버섯 혹은 중국 당면을 추가하면 더욱 맛있게 드실 수 있습니다.

desc_quality

검증된 품질

간편하게 흥미롭게 즐기는 설래담 시리즈!

고래미의 설래담 시리즈는, 한국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는 횟집, 이자카야, 호프집 등에서 초밥, 튀김, 반찬, 안주 등으로 알려진 상품들을 가정에서 먹기좋게 조리하여 간편한 용기에 담은 제품들입니다. 고래미의 모든 제품들은 믿을 수 있는 HACCP 인증시설에서 엄격하게 선별된 원재료를 가공해서 만들어집니다.

State of CA only

⚠️ WARNING: Consuming this product can expose you to chemicals including lead and cadmium which are known to the State of California to cause cancer and birth defects or other reproductive harm. For more information go to www.p65Warnings.ca.gov/food

해당문구는 캘리포니아 주 법에 의해 표시하였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www.p65Warnings.ca.gov/food 에서 확인하십시오.

Customer Reviews

Based on 58 reviews
91%
(53)
5%
(3)
2%
(1)
2%
(1)
0%
(0)
S
S.K.

롱샤? 조금 징그럽네요. 큰 바퀴벌레 같아요 지송! 저는 국물만 먹었습니다.

S
S.K.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저는 소스가 맛있어서 함께 구입한 어묵과 항정살 넣어 먹었어요.

S
S.K.

롱샤가 억세요. 손가락을 몇번 찔렸는지 몰라요.

M
M.C.

맛있는데 롱샤는 별로 소스만 좋아요

S
S.K.

민물가재라서.. 저는 와일드컷만 먹어온지라 확연히 다르네요. 소스가 좋아요. 소스만 팩으로 팔면 많이사서 두고두고 먹을거예요

S
S.K.

살찝이 그렇게 많은건 아니지만 까서 먹을만 합니다. 기간임박 세일반가격에 한번 먹을만합니다.

M
M.C.

익숙하지않은 매운맛인데 맛있어요

S
S.K.

맛있는데 가격이 좀 있네요.

M
M.C.

맛있어요

M
M.C.

맛있어요 맵지만 너무 얼얼하게 맵지않아 좋아요

고래미는 언제나 새로운 맛을 향해 도전합니다! 고래미㈜는 국내 독자적 기술을 바탕으로 2012년 설립된 이래 국내 고급 수산가공전문 및 종합 식품회사로서 누구나 맛있고 행복한 식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새로운 메뉴, 새로운 맛을 찾기 위해 더욱 노력하고 정진해 나아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