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양씨푸드] 진양물회 450g
[진양씨푸드] 진양물회 450g
[진양씨푸드] 진양물회 450g
[진양씨푸드] 진양물회 450g
[진양씨푸드] 진양물회 450g

[진양씨푸드] 진양물회 450g

진양씨푸드

45% $14.27
$25.95
냉장•냉동
(91)

배송안내

번개배송
번개배송

번개배송 상품 $199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울타리 앱에서는 $169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진양씨푸드] 진양물회 450g 

진양씨푸드 진양물회는 동해바다에서 잡은 신선한 회에 40년 진양횟집 노하우의 수제 비법 소스가 들어가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명품 오징어물회입니다.

desc_distribution

생산유통과정

엄격하고 위생적인 생산∙유통 과정

동해바다에서 잡은 오징어 육질을 선별하여 생산 및 제조에 차별화하며, 40년 전통의 진양횟집에서 판매하고 있는 진양물회를 급냉 배송하고 있습니다.

desc_utilization

활용법

진양물회 제대로 먹는 방법

상추, 파, 당근, 오이 등 야채를 얇게 썰은 후에 물회와 함께 드시거나 물회를 다 드시고 남은 국물에 국수나 밥을 말아 드셔도 맛이 좋습니다.

desc_quality

검증된 품질

HACCP, FDA 인증

HACCP와 미국 FDA 시설 승인을 완료한 믿을 수 있는 진양씨푸드의 프리미엄 물회입니다.

알러지 정보 오징어 함유
제조사 진양씨푸드(주)
원산지 강원도 속초시
원재료명 오징어(중국산) 35%, 양배추, 당근, 고추가루, 양파, 고추장, 마늘, 식초, 설탕, 정제수, 깨, 오이

유의사항:장시간 상온에 해동을 할 경우, 제품이 상할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본 제품은 냉동제품이기에 오징어의 식감이 산지에서 직접 드시는 것보다 다소 질길 수 있으니 유의하세요.
보관방법:냉동보관(-18ºC 이하)

Customer Reviews

Based on 91 reviews
62%
(56)
19%
(17)
14%
(13)
2%
(2)
3%
(3)
L
L.Y.

기본적인 채소도 이미 들어있어서 해동만 하고 먹으면 돼서 넘 편하고 좋아요~
한치 당근 고추 추가해서 먹고 남은 국물에는 소면도 먹었는데 새콤달콤 맛이 좋아요!

진양물회 기본적인 채소도 이미 들어있어 해동만 하고 드시면 되서 너무 편하고 좋으셨군요
한치 당근 , 고추, 추가해서 드시고 남은 국물에는 소면도 말아 새콤달콤 드신 고객님 맛이 좋아요 하시니 감사합니다
더운 여름 시원한 물회로 속초 앞바다를 느끼시기 바래요

K
K.K.

양배추 따로 더 넣어줘서 만들면, 충분히 2인분 나오네요.
맛나요~~

진양물회 양배추 따로 더 넣으셔서 맛나게 드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J
J.A.

리뷰가 워낙 좋아서 주문했어요. 한치 더 구입해서 추가해서 먹으려고 냉동실에 봉인중입니다 ㅎㅎ 아직 먹어보진 않았지만 많은 리뷰수가 이건 분명히 맛있을 거라는 기대감을 주네요 ㅎㅎ

진양물회 리뷰가 워낙 좋으셔서 주문하시고 추가로 더 구입하실 예정이시라는 리뷰 감사합니다
맛있게 드시면 감사하겠습니다

j
j.l.

울타리에서 산 모듬해초와함께 버무려서 먹었어요. 맛있어요.

효.이.

별 기대 안했는데 맛있어요! 곧 재구매갑니다. 야채 추가해도 맛있어요!

S
S.S.

지난번 주문에서 만족해서 재주문했어요 추천합니다

진양물회로 여름에 시원한 물회로 드시면 행복해집니다
ㅎㅎㅎ

H
H.O.

신선해요. 오징어랑 야채도 많이 들어있어요. 양념도 자극적이지 않고 맛있습니다.

진양물회는 신선하고 오징어랑 야채가 많이 들어 있어서 자극적이지 않은 양념과 맛있게 드셔서 감사합니다
진양물회로 올 여름도 건강하세요

Y
Y.S.K.

더운 여름날 시원하게 한끼 잘 먹었어요~물회만 먹기엔 양이 좀 적어서 야채 넣어서 같이 먹고 나중에 밥말아 먹었는데도 맛있더라구요~

D
D.E.

맛있어요, 오징어 회이긴 하지만 그래도 좋아요. 냉면 육수 한팩과 양배추 넣어 먹으니 혼자 두끼 충분합니다

J
J.L.

너무 맛있게 먹고 재 구매 했습니다.

진양씨푸드(주)는 강원도 속초에 위치한 수산물 제조, 가공 전문기업입니다. 1981년 개업 이래 40년 동안 변함없이 좋은 재료로 고유한 맛을 그대로 살려 원조 진양횟집의 전통을 한결같이 지켜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