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식품] 무주 천마들참국수 271g (2인분)
[영동식품] 무주 천마들참국수 271g (2인분)

[영동식품] 무주 천마들참국수 271g (2인분)

영동식품

22% $13.95
$17.99
실온
(335)

배송안내

번개배송
번개배송

번개배송 상품 $199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울타리 앱에서는 $169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영동식품] 무주 천마들참국수 271g(2인분)

우리밀면과 무주 천마를 함유한 특제소스와의 완벽한 조화!
국내산 밀로 만든 건강한 우리밀면과 전국 최대 천마 주산지인 무주 지역의 천마로 만든 소스를 넣어 고소하고 담백하며 쫄깃한 식감의 제품입니다. 깔끔하고 개운한 맛은 물론 천마 성분의 함유로 건강함까지 갖췄습니다.

desc_distribution

생산유통과정

무주 특산물 천마가 들어 더욱 건강하고 쫄깃한 맛!

천마는 두통, 불면증, 뇌출혈, 뇌졸중, 고혈압, 치매, 우울증 같은 두뇌의 질환에는 불가사의(不可思議)하다 할 만큼 효력을 발휘할 뿐만 아니라 위장병, 간경화, 당뇨병, 식중독, 디스크, 백혈병, 암에 이르기 까지 광범위한 질병에 두루두루 뛰어난 효력이 있습니다. 본 제품에는 무주 특산물 천마가 함유되어있습니다.

desc_utilization

활용법

간편한 조리법!

1. 제주메밀국수 면을 7~8분 동안 끓는 물에 잘 익혀준 뒤 찬물에 헹궈 물기를 제거해 줍니다.
2. 면을 그릇에 담고 특제소스, 들기름, 참기름, 김과 참깨를 함께 넣어 맛있게 비벼드세요.
3. 면을 차갑게 또는 따뜻하게 하셔도 둘다 맛있게 드실 수 있습니다.

desc_materials

최고급 재료

알차고 깔끔한 구성!

2인분 양으로 충분히, 넉넉히 담았습니다.
1. 면 200g : 국내산 우리밀로 만든 고소하고 담백한 우리밀면
2. 액상스프 40gx2개 : 양조간장과 가스오 부시로 맛을 낸 소스
3.4.5. 들기름, 참기름, 김과 참께 각 2개

State of CA only

⚠️ WARNING: Consuming this product can expose you to chemicals including lead and cadmium which are known to the State of California to cause cancer and birth defects or other reproductive harm. For more information go to www.p65Warnings.ca.gov/food

해당문구는 캘리포니아 주 법에 의해 표시하였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www.p65Warnings.ca.gov/food 에서 확인하십시오.

Customer Reviews

Based on 335 reviews
99%
(330)
1%
(5)
0%
(0)
0%
(0)
0%
(0)
M
M.C.

고소한데 조금 느끼합니다.

I
I.C.

아보카도 듬뿍넣어먹으니 고소함두배되었어요. 일본에서 먹어본맛같기도 하기도..맛있어요.

J
J.A.

국수 맛있네요. 라면보다 더 건강하고 나트륨으로 몸이 부울걱정 안해도 되겠어요

J
J.A.

맛있어요. 시골밥상의 국수맛이예요

M
M.C.

삶은계란을 꼭 넣어 먹어요. 고소담백합니다.

H
H.K.

타사이트에서 비슷한 제품 몇개 시도해봤는데 (ㅍㄱㄹ막국수, 들기름 국수 등등) 이게 제일 면발이 쫄깃해요. 밥하기 귀찮을때 이거랑 고기 좀 구우면 한끼해결입니다.

S
S.K.

고급스러운 포장과 맛!

S
S.K.

고소하고 만인에게 인기있는 국수입니다.

S
S.K.

맛있는데 가격이 2배정도 비싸네요

J
J.A.

천마들국수 맛있는데 이젠 너무 비싸졌네요. 약간 중독된느낌.. 비싸도 울타리쇼핑할때마다 한팩씩 구매하게됩니다.

지난 40년 간 ‘국수생산’이라는 외길을 걸어오며 장인정신을 발휘해 온 ㈜영동식품은 소비자 중심의 독창적이고 차별화 된 신제품 개발과 경영혁신을 통한 고객만족에 역점을 두고 있습니다. 고객의 가치를 최우선 기업목표로 삼아 오로지 국수 개발, 생산,판매에 전념하며, 대한민국 대표 ‘국수(건면) 전문회사’로 성장해왔습니다. 오늘의 품질에 만족하지 않고 언제나 새로운 창조 정신으로 미래의 식품문화를 만들어 나가겠습니다.